,

아카데미식 토론교육을 왜 도입해야하는가?

  1. 세계 8대 선진국 그룹인 G8 국가들의 교육 목표는 ‘말 잘하고 글 잘 쓰는’ 아이로 만드는 것이다. 선진국은 이미 유치원 때부터 발표를 시키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발표 점수의 비중을 높이고 있다.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한 다음에도 발표(프레젠테이션) 실력으로 진급을 결정될 정도이다. 이와 같은 사회적 분위기로 학생들의 의사소통능력을 교육의 최우선 목표로 정하고 있다.
  1. 미국의 `칼리지보드’가 주관하는 SAT(미국대학 수학능력시험)제도도 언어(비판적 독해), 수학, 작문(글쓰기) 등 3개 분야에 대해 시험을 보는데 언어와 작문 등 표현능력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
  1. 우리나라도 대학교육에서 서서히 의사소통능력을 중시하여 신입생들에게 필수 과목으로 의사소통능력 관련과목을 교육하고 있다. 숙명여대의 경우 의사소통능력센터를 설립하여 전교생에 대하여 발표와 토론과목을 가르치고 있으며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경희대 등 대다수의 대학들이 의사소통능력을 비중 있게 다루고 있다.
  1. 우리나라에서도 일부 관심 있는 초등학교 교사들이 토론 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어린이들을 위한 아카데미식 토론 교육과 대회를 열고 있으나 참여하고 있는 교사수가 절대 부족하며 이로 인해 토론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 또한 소수인원에 불과한 실정이다.
  1. 많은 학교에서 이미 교과과정에 토론수업을 활용하고 있으며 매년 각급학교에서 교내 토론대회를 개최하는 등 토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