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고전 원전을 읽어야 하는가?

인문고전 원전을 읽어야 하는가?

  원전을 읽는다는 것은 언어의 수준이 다른 천재들과의 소통을 하는 것이기에 어려운 일이다. 물론 개념을 파악하고 내공이 쌓여 있는 사람이라면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초등학생이나 중고등학생들에게 원전 읽기는 어려운 독서 활동이다. 초등학생에게 원전을 던져주고 읽으라고 하면 이해할 수 있는 학생이 얼마나 될까? 2007년 주니어 김영사에서 서울대 선정 인문고전 50선을 만화로 엮어 출간했었다. 쉽게 읽힐 것 같은 만화책이지만 개념어 파악이 안되는 어린 학생들에게는 만화책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니어 김영사의 만화책 시리즈는 부모들의 교육 열기 때문에 엄청나게 팔렸다. 돈이 되다보니 이제는 만화책 인문고전 시리즈도 여러 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그만큼 어려운 인문고전을 쉽게 읽히려고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고 싶다. 그러나 아무리 쉽게 풀어 놓았다고 해도 인문고전을 만화로 접근하는 것은 옳지 않다.

  문자가 주는 장점인 상상력을 충분히 발휘하기 위해서는 원전이 아닌 요약본이라도 문자로 된 책을 읽어야 한다. 초등학생도 인문고전을 원전으로 읽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인문고전 독서 전문가들이 있다. 이유는 원전의 맛을 살리기 위해 반드시 원전으로 읽어야 한다고 요구한다. 이는 학생들의 독서 경험을 고려하지 않은 주장이다. 인문고전에는 다양한 분야가 있고 책의 페이지 또한 어린 학생이 감당할 수 없는 분량을 가진 원전이 있다. 내용 또한 난해해 성인도 이해하기 힘든 책도 있다. 물론 읽고 이해할 수 만 있다면 원전을 읽는 것이 좋다. 하지만 어떤 학문이건 그 학문의 최고의 경지에 다다르기까지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인문고전은 한 번 읽고 끝나는 것이 아니다. 여러 번 읽어야 한다. 처음 읽을 때는 쉽게 해제된 책부터 시작하면서 저자의 사상을 충분히 이해한 다음, 조금 더 성장 한 후에 원전을 읽더라도 거부감 없이 쉽게 읽혀질 수 있다. 이렇게 주장한 근거는 초등학교 도덕교과서에서부터 고등학교 윤리교과서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동서양사상가들의 사상을 학생들의 학력 수준에 알맞게 해제 해 놓았다. 물론 교과서에는 그들 사상가의 핵심사상만 거론 할 뿐 핵심사상을 뒷받침 해주는 논증이나 설명은 빠져 있다.

  서점에는 특정 인문고전에 대한 책 중 원전과 원전을 쉽게 풀어 요약한 책 들이 나와 있다. 이 책 중에서 아이의 수준에 알맞은 책을 골라 읽히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아리스토텔레스의 ‘니코마코스 윤리학’이라는 책도 원전을 비롯해서 다양한 수준으로 요약 해제된 책들이 출간되어 있다. 요약된 책에도 위대한 사상가의 핵심 사상이 그대로 담겨있다. 어릴 때부터 위대한 사상가의 사상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은 아이들에게 지혜의 선물이다. 책이라는 것은 10대 읽은 느낌과 20대 때 읽는 느낌 그리고 70대에 읽는 느낌이 다르다. 좋은 책은 가까이 두고 삶에 변화가 있을 때 다시 읽으면서 새로운 지혜로 만들어내야 한다. 굳이 10대 때 어려운 원전을 읽게 하면서 위대한 사상가들과 멀어지게 하는 것 보다는 쉬운 책으로 흥미를 갖도록 해주는 것이 좋다. 그러면 아이는 성장하면서 원전을 읽게 되더라도 충분히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그리고 아무리 쉽게 풀어쓴 인문고전이라도 부모와 함께 읽고 책 내용을 가지고 토론을 해야 한다.

0 대답

답글 남기기

토론에 참여하고 싶습니까?
기꺼이 공헌하십시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